SAVE EARTH BY CHOICE

오가닉 코튼

코튼은 자연에서 자라나 흔히 친환경적이라는 생각을 합니다. 하지만 코튼을 재배하면서 많은 환경 오염이 발생합니다. 코튼을 재배하면서 많은 양의 물과 농약, 그리고 이산화탄소 배출량과 같이 많은 환경 영향을 미치고 있습니다. 하지만 오가닉 코튼은 기존 코튼 소재의 이상적인 대체재가 될 수 있습니다. 오가닉 방식은 화학물질을 사용하지 않아 토양을 훼손하지 않고, 상대적으로 적은 양의 물을 소비합니다. 단연 유기농 목화를 재배하는 데에는 많은 시간과 비용이 투입됩니다. 하지만 지구를 위한 중요한 선택입니다.

리사이클 코튼

프레자일드는 리사이클 코튼을 사용하여 옷을 제작합니다. 리사이클할 경우 새롭게 목화를 재배하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탄소배출, 물 사용량을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습니다.

프레자일드는 GRS(Global Recycled Standard) 공식인증을 통제된 환경규제 아래서 완성된 원단을 사용합니다. 재활용 원단을 사용함으로써 불필요한 생산을 줄이고, 원단을 한번 더 재활용하는 이상적인 공급망을 구축합니다.

 

해초섬유

프레자일드는 바다에서 나는 해초를 활용하여 옷을 만듭니다. 해초섬유는 혁신적이고 친환경적인 생산 공법으로 제작되기 때문에 ‘지속 가능한 기술’로 인정받고 있습니다. 바다에서 자라나기 때문에 코튼과 달리 농경지나 물과 같은 자원을 필요로 하지 않습니다. 또한 해초가 자라날 수 있게 충분한 생육기간을 거친 해초만 채취합니다. 채취할때도 해초에 손상을 입히지 않기 위해 재생 가능한 부분만 잘라서 수확합니다. 이 과정은 해초가 손상되지 않게 할뿐더러 더욱 잘 자라나게 도와줍니다.

천연 염색

천연 염색은 자연에서 발생하는 나뭇잎, 꽃, 과일 등의 원료를 사용하여 옷을 염색하는 기법입니다. 자연에서 가져온 염료를 사용하기 때문에 자연친화적이며 독성 또한 없습니다. 자연 그대로의 색상을 담아내 자연 본연의 색을 담아낼 수 있습니다. 사용된 염료는 모두 자연분해되고, 발생한 폐수 또한 독성이 없어 수질 오염을 방지할 수 있습니다.

친환경 염색

프레자일드는 블루사인(Blue Sign) 인증을 받은 친환경 염료를 사용합니다. 일반적인 염색과정에서는 상당한 양의 물이 소비되는데, 친환경 염색의 경우 물 사용이 최소화됩니다. 화학물질이나 독성물질은 일체 사용되지 않습니다. 염색 과정에서 발생한 폐수 또한 공장 내에 설치되어 있는 배수 시스템을 통해 처리되어 해양 수질에 영향을 미치지않습니다.

피톤치드 오일

친환경 공법으로 만들어진 원단에 항균 코팅을 더해 원단의 지속성과 착용감을 향상시킵니다. 고추냉이와 피톤치드를 함유한 오일을 원단에 코팅함으로써 99%의 항균성을 지닌 원단이 됩니다. 항균성은 약 30회 정도의 세탁 후에도 지속되며, 피부질환의 예방에 도움이 되며 땀 냄새와 불쾌한 촉감을 방지합니다. 이는 불필요한 세탁 횟수를 줄여 물과 에너지를 아끼는 데 기여합니다.

지속가능한 패키징

프레자일드는 의류포장시 발생하는 일회용 폴리백과 택배상자 사용을 줄이기 위해 지속가능한 패키징을 개발했습니다. 패키징은 100% 재활용된 폴리프로펠렌(PP)으로 만들어집니다. 이렇게 재활용된 패키징은 강한 내구성과 방수 효과 또한 겸비하고 있어 재사용이 가능합니다. 소비자는 프레자일드 패키징을 재사용함으로써 일회용품 사용을 줄일 수 있습니다.

오가닉 코튼

코튼은 자연에서 자라나 흔히 친환경적이라는 생각을 합니다. 하지만 코튼을 재배하면서 많은 환경 오염이 발생합니다. 코튼을 재배하면서 많은 양의 물과 농약, 그리고 이산화탄소 배출량과 같이 많은 환경 영향을 미치고 있습니다. 하지만 오가닉 코튼은 기존 코튼 소재의 이상적인 대체재가 될 수 있습니다. 오가닉 방식은 화학물질을 사용하지 않아 토양을 훼손하지 않고, 상대적으로 적은 양의 물을 소비합니다. 단연 유기농 목화를 재배하는 데에는 많은 시간과 비용이 투입됩니다. 하지만 지구를 위한 중요한 선택입니다.

리사이클 코튼

프레자일드는 리사이클 코튼을 사용하여 옷을 제작합니다. 리사이클할 경우 새롭게 목화를 재배하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탄소배출, 물 사용량을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습니다. 프레자일드는 GRS(Global Recycled Standard) 공식인증을 통제된 환경규제 아래서 완성된 원단을 사용합니다. 재활용 원단을 사용함으로써 불필요한 사용을 줄이고, 원단을 한번 더 재활용하는 이상적인 공급망을 구축합니다.

해초섬유

프레자일드는 바다에서 나는 해초를 활용하여 옷을 만듭니다. 해초섬유는 혁신적이고 친환경적인 생산 공법으로 제작되기 때문에 ‘지속 가능한 기술’로 인정받고 있습니다. 바다에서 자라나기 때문에 코튼과 달리 농경지나 물과 같은 자원을 필요로 하지 않습니다. 또한 해초가 자라날 수 있게 충분한 생육기간을 거친 해초만 채취합니다. 채취할때도 해초에 손상을 입히지 않기 위해 재생 가능한 부분만 잘라서 수확합니다. 이 과정은 해초가 손상되지 않게 할뿐더러 더욱 잘 자라나게 도와줍니다.

천연 염색

천연 염색은 자연에서 발생하는 나뭇잎, 꽃, 과일 등의 원료를 사용하여 옷을 염색하는 기법입니다. 자연에서 가져온 염료를 사용하기 때문에 자연친화적이며 독성 또한 없습니다. 자연 그대로의 색상을 담아내 자연 본연의 색을 담아낼 수 있습니다. 사용된 염료는 모두 자연분해되고, 발생한 폐수 또한 독성이 없어 수질 오염을 방지할 수 있습니다.

친환경 염색

프레자일드는 블루사인(Blue Sign) 인증을 받은 친환경 염료를 사용합니다. 일반적인 염색과정에서는 상당한 양의 물과 에너지가 소비되는데, 친환경 염색의 경우 물 사용량과 에너지 소비를 최소화됩니다. 화학물질이나 독성물질은 일체 사용하지 않아 안전합니다. 염색 과정에서 발생한 폐수 또한 공장 내에 설치되어 있는 배수 시스템을 통해 처리되어 수질에 영향을 미치지 않습니다.

피톤치드 오일코팅

친환경 공법으로 만들어진 원단에 항균 코팅을 더해 원단의 지속성과 착용감을 향상시킵니다. 고추냉이와 피톤치드를 함유한 오일을 원단에 코팅함으로써 99%의 항균성을 지닌 원단이 됩니다. 항균성은 약 30회 정도의 세탁 후에도 지속되며, 피부질환의 예방에 도움이 되며 땀 냄새와 불쾌한 촉감을 방지합니다. 이는 불필요한 세탁 횟수를 줄여 물과 에너지를 아끼는 데 기여합니다.

지속가능한 패키징

프레자일드는 의류포장시 발생하는 일회용 폴리백과 택배상자 사용을 줄이기 위해 지속가능한 패키징을 개발했습니다. 패키징은 100% 재활용된 폴리프로펠렌(PP)으로 만들어집니다. 이렇게 재활용된 패키징은 강한 내구성과 방수 효과 또한 겸비하고 있어 재사용이 가능합니다. 소비자는 프레자일드 패키징을 재사용함으로써 일회용품 사용을 줄일 수 있습니다.